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입차 시장, 절대강자는 없다…베스트셀러 1위 점유율 3.5%(종합)

송고시간2017-01-29 16:30

한때 7∼8대 중 1대꼴로 팔리던 베스트셀러, 이젠 100대 중 3대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베스트셀링 차량의 위상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한때 수입차 7∼8대 중 1대꼴로 팔리던 베스트셀링 1위 모델의 비중이 최근에는 100대 중 3대꼴로 뚝 떨어졌다. 이제는 국내 소비자도 많이 팔리는 차량이라는 이유로 우르르 몰려가며 구매하지 않는 것이다.

소비자들의 취향과 수요가 다양해졌다는 뜻이지만, 그만큼 시장을 지배할 만큼 독보적인 사랑을 받는 모델이 사라졌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2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베스트셀링 차량이었던 BMW 520d의 판매량은 7천910대로 전체 수입차 판매량 22만5천279대 가운데 3.5%를 차지했다.

BMW 5시리즈.

BMW 5시리즈.

520d는 2013년 8천346대가 팔리며 베스트셀링카 왕좌를 차지한 이후 3년 만에 자리를 되찾았다. 2014년, 2015년 베스트셀링카 타이틀을 거머쥐었던 폴크스바겐 티구안이 '디젤 게이트' 여파로 판매가 중단된 덕을 톡톡히 봤다.

하지만 베스트셀링카로서의 위상은 크게 약화했다. 2012년(7천485대, BMW 520d) 이후 베스트셀링카 판매량으로는 가장 적은 실적에 머물렀다.

이로 인해 수입차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역대 최저 수준에 그쳤다.

폴크스바겐의 티구안

폴크스바겐의 티구안

2004년만 하더라도 당시 베스트셀링카인 렉서스 ES330의 판매량은 전체 수입차의 13.6%(3천169대)에 달했다. 그해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7~8대 가운데 한 대가 ES330이었던 셈이다.

렉서스 ES330

렉서스 ES330

이후 수입차 전체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했지만 베스트셀링카의 점유율은 계속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 소개되는 수입차 모델의 종류가 늘어나면서 특정 차종에 대한 관심이 분산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혼다 CR-V

혼다 CR-V

<표>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판매 추이(자료:한국수입차협회)

연도 브랜드 모델 대수 총 판매 비율
2016 BMW 520d 7,910 225,279 3.5
2015 VW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 9,467 243,900 3.9
2014 VW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 8,106 196,359 4.1
2013 BMW 520d 8,346 156,497 5.3
2012 BMW 520d 7,485 130,858 5.7
2011 메르세데스벤츠 E300 7,019 105,037 6.7
2010 메르세데스벤츠 E300 6,228 90,562 6.9
2009 BMW 528i 3,098 60,993 5.1
2008 혼다 어코드 3.5 4,948 61,648 8.0
2007 혼다 CR-V 3,861 53,390 7.2
2006 렉서스 ES350 2,639 40,530 6.5
2005 렉서스 ES330 2,368 30,901 7.7
2004 렉서스 ES330 3,169 23,345 13.6
2003 BMW 530i 1,107 19,481 5.7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