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마트폰에 빠진 20대 데이터도 '펑펑'…40대의 2.5배

송고시간2017-01-30 14:00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20대의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40대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KT빅데이터센터가 지난해 9월 수도권에 거주하는 LTE 요금제 가입자 373만명을 조사한 결과 한 달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은 평균 6.4GB로 나타났다.

20대가 12.2GB로 가장 많았고, 30대 9.0GB, 40대 4.9GB, 10대 4.0GB, 50대 2.8GB 순이었다.

20대의 데이터 사용량은 모든 연령대 평균의 2배, 40대의 2.5배에 달했다.

데이터 사용량에 제한이 없는 5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자 129만명으로 좁혀보면 20대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21.5GB까지 치솟았다. 5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자 평균 14.9GB와 비교해도 44%가량 많은 수치다.

30대는 15.5GB, 40대는 10.8GB, 50대는 7.6GB였다.

20대의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이유로는 잦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용이 꼽힌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지난 2015년 조사에서 20대는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SNS 이용 시간이 가장 많은 세대로 나타났다. 20대의 하루 평균 SNS 이용 시간은 80.7분으로 10대(69.5분)보다 많았고, 30대(50.7분)와 40대(55.5분)를 압도했다.

최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인기 SNS들이 동영상 기능을 강화하면서 20대의 데이터 사용량도 다른 세대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20대의 사용 경향을 고려해 이동통신사들은 맞춤형 전용 요금제와 단말기를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대학 캠퍼스 안에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요금제를 내놓았고, KT도 24세 이하 전용 'Y24' 요금제와 함께 전용 단말 비와이폰을 선보였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20대는 모바일 기기에 익숙하고, 데이터 사용량도 많아 일인당평균수익(ARPU) 기여도가 높다"며 "대학생보다는 직장 생활을 시작하는 20대 후반이 고가 요금제를 선호해 이들을 겨냥한 마케팅도 활발한 편"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