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절 피로 푸는 목욕, 잘못하면 피부 늙는다

송고시간2017-01-30 15:00


명절 피로 푸는 목욕, 잘못하면 피부 늙는다

사우나
사우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설 연휴 막바지에는 음식 준비와 장거리 운전으로 쌓인 피로를 풀기 위해 사우나나 찜질방을 찾는 경우가 많다.

실제 목욕은 체내 독소와 노폐물 배출을 돕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해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그러나 몸에 좋은 목욕도 잘못하면 피부 노화를 앞당기는 독이 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피로 해소에 좋은 물 온도와 피부에 좋은 온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근육을 이완시키고 체내 노폐물 배출을 돕기 위해서는 수온이 40도가 살짝 넘어야 하는데, 이는 피부에 좋은 물 온도 35도보다는 높다.

40도가 넘는 고온의 물에 장시간 입욕하면 피부 탄력이 떨어져 주름이 생기거나 열에 의한 피부 노화를 부를 수 있다.

피부 온도가 올라가면 피부 탄력성분인 콜라겐 등 단백질을 분해하는 효소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피부 탄력이 줄어 주름으로 이어진다. 열에 의한 피부 노화는 목욕뿐 아니라 찜질방, 사우나에서도 마찬가지다.

이 때문에 물속에서 머무르는 시간을 적절히 조절하는 게 중요하다. 너무 오랫동안 탕 안에 있지 않아야 하는데, 수온은 뜨겁지 않은 정도가 적절하다. 팔꿈치를 수면에 닿게 했을 때 따뜻한 온도가 35도 내외다. 하지만 적절한 수온이라고 하더라도 30분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물 온도가 살짝 뜨거운 정도라면 10~20분으로 줄여야 한다.

탕에서 나온 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해 피부 온도를 떨어뜨리면 열로 인한 피부 노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오랜 시간 입욕하거나 사우나를 즐길 경우 피부보호막을 손상해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 타월로 피부를 심하게 미는 행위 역시 피부의 죽은 각질 뿐 아니라 살아있는 표피층까지 벗겨내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할 수 있으므로 하지 않는 게 좋다.

이주희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는 30일 "아토피 피부염 등 피부 질환이 있거나 최근 추운 날씨로 인해 건조해진 피부에는 과한 목욕이 더 심한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며 "목욕 후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는 등의 조치를 함께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