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만원 수표 어디갔지?"…사용규모 역대 최저

송고시간2017-01-29 16:03

신용카드·5만원권 확산에 수표 외면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신용카드와 현금 5만원권의 사용이 확산되면서 10만원권 자기앞수표가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외면받고 있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10만원권 자기앞수표로 각종 대금을 결제한 금액은 하루 평균 610억원으로 집계돼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의 일평균 이용금액 730억원보다 120억원이 감소한 것이다.

10만원권 자기앞수표
10만원권 자기앞수표

10만원권 수표의 일평균 결제금액은 2007년 4천60억원으로 4천억원 선을 넘기도 했지만 이후 지속해서 줄었다.

2010년(2천480억원)엔 3천억원 밑으로 떨어졌고 2011년(1천990억원)과 2014년(940억원)엔 각각 2천억원, 1천억원 선이 무너졌다.

정점을 찍었던 2007년과 비교하면 약 10년 새 6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한 셈이다.

10만원권 수표의 사용 장수도 작년 상반기 61만3천건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런 현상은 신용카드 사용이 확산되고 모바일카드 등 간편한 결제수단이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사용이 불편한 수표를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2009년 발행되기 시작한 5만원권 지폐의 사용이 급격히 늘어난 것도 10만원 수표가 외면받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5만원권 지폐는 2015년 한 해 동안 발행한 금액이 20조원을 돌파했고 작년엔 22조8천340억원이나 돼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5만원권
5만원권

전자결제 수단이 늘어나면서 전체 자기앞수표의 사용도 전반적인 감소세다.

작년 상반기 자기앞수표의 일평균 결제금액은 2조1천340억원으로 2015년 2조4천970억원보다 14.5% 감소했다.

hoon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