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급 7천810만원 넘는 고소득 직장인 3천400명


월급 7천810만원 넘는 고소득 직장인 3천400명

월급 7천810만원 넘는 고소득 직장인 3천400명 - 1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월급으로 7천810만원 넘게 받는 고소득 직장인이 3천4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직장가입자의 보수에 매기는 월 최고 건강보험료(본인부담금 기준 월 239만원)를 내는 고소득 직장인은 2016년 12월 현재 3천403명에 달했다.

이들 고소득 직장인은 2012년 2천508명, 2013년 2천522명, 2014년 2천893명, 2015년 3천17명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건강보험은 소득에 일정 비율로 매기는 세금과 달리 사회보험이기 때문에 소득에 비례해 보험료가 무한정 올라가진 않는다.

소득이 아무리 높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이면 상한 금액만 낸다.

현재 건보공단은 월 보수가 7천810만원을 초과하는 고소득 직장가입자에게 최대 월 239만원의 보험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는 2010년 직장가입자 평균 보험료의 30배 수준으로 2011년 이후 지금까지 계속 묶여 있었다.

복지부는 고소득 직장인의 부담을 높이고 저소득층의 부담을 낮추는 방향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면서 월보수 7천810만원 초과 고소득 직장인에 대한 보험료 상한액을 월 301만5천원(2015년 기준)으로 올리기로 했다.

월급 7천810만원 넘는 고소득 직장인 3천400명 - 1
월급 7천810만원 넘는 고소득 직장인 3천400명 - 2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