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중남미 올해 경제성장률 1.2%"…기존 전망보다 0.4%p 하향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올해 중남미 지역은 1.2%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이 23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에 내놓은 전망치보다 0.4%포인트 하향 조정된 수치다.

IMF는 "중남미 주요국들의 경제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겠지만 일부가 지속적인 침체를 보여 예상되는 회복세가 기존 전망 때보다 약해졌다"고 설명했다.

국가별로 보면 멕시코는 도널드 트럼프 새 행정부의 무역 정책 불확실성으로 1.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성장률 전망치는 2.3%였다.

이는 다른 경제분석기관의 전망과도 일치한다. CITI 그룹은 올해 멕시코의 경제성장률을 1.7%에서 1.5%로 하향 조정했다. 인플레이션 전망도 4.70%에서 4.84%로 상향 조정했다.

다른 조사기관들은 0.8∼1.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고 성장률 전망치는 JP 모건이 제시한 1.8%다.

지난 2년간 경기침체를 겪었던 브라질은 더딘 소비지출 회복 탓에 올해 0.2%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기존 전망치보다 0.3%포인트 낮은 것이다.

아르헨티나 역시 작년 하반기 예상보다 낮은 성장률 탓에 2.2%로 하향 조정했다.

칠레와 페루는 구리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힘입어 역내 평균보다 높은 각각 2.1%와 4.3%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베네수엘라는 올해도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통화 확장 정책, 외환 통제 등에 따른 재정적자 확대와 폭발적인 물가상승 탓에 베네수엘라의 경제활동이 급격히 위축되고 물가상승률은 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에노스아이레스 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4 0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