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인시, 경전철 투자금수익률 낮춰 재정부담 467억 감축

경전철 운영사·채권단 자금재조달 계획 수립하면서 금리 낮춰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가 경전철 운영에 투자한 민간사업자에 갚아야 할 투자금의 수익률이 현행 4.97%에서 3.57%로 낮춰 467억원의 재정부담을 덜게 됐다.

"용인경전철 첫 시동"
"용인경전철 첫 시동"[연합뉴스 자료 사진]

용인시는 용인경량전철㈜와 채권단이 이런 내용의 자금재조달 계획에 합의함에 따라 올해부터 바뀐 투자금 수익률이 적용된다고 23일 밝혔다.

용인시는 용인경전철 최초 운영사인 캐나다 봄바디어사와의 소송에서 패소한 뒤 6개 생명보험사가 주축이 된 용인경량전철㈜와 다시 운영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용인시는 용인경량전철에 2013년부터 2043년까지 30년간 투자비(2천860억원)와 이자를 갚아야 했다. 현재 821억원을 갚아 남은 돈은 4천159억원이다.

최근 용인경량전철 채권단이 6곳에서 5곳으로 감소함에 따라 경전철 운영사와 채권단이 자금조달 계획을 새로 수립했는데 이 과정에서 투자금 수익률도 낮췄다.

바뀐 투자금 수익률을 적용했을 때 시가 갚아야 할 원금만 467억원이 절감된다.

용인시는 민자 7천억여원과 시 부담 3천억원을 포함해 1조억원대의 자금을 투자해 용인경전철을 완공한 뒤 2013년 4월 26일 개통했다.

그러나 봄바디어사를 주축으로 한 민간 컨소시엄과의 소송에서 시가 패소하면서 건설비 5천653억원을 지방채를 발행해 갚느라 재정난에 허덕였다.

용인시 관계자는 "그동안 경전철로 인한 재정부담을 줄이려고 사업운영사를 변경해 운영비를 절감하는 노력을 해왔다"면서 "이번 투자금 수익률을 낮추면서 이자부담도 큰 폭으로 줄어 시 재정에부담을 덜었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3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