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완의 진실'…5·18 발포 명령자 등 진상규명 되나

대권주자 한목소리·광주시 TF구성 진실규명 한 걸음 '앞으로'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미완의 진실로 남아있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발포 명령자 등의 진상규명이 다음 정부에서 이뤄질지 주목된다.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광주 전일빌딩 내 헬기 소사(掃射)로 추정되는 흔적을 찾아내는 등 여느 때보다 진실규명 요구가 높다.

여기에 대선 후보는 물론 광주시도 진실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하는 등 역사적 진실 찾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3일 광주서 토론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표
23일 광주서 토론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3일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 토론회에서 "광주 5·18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았다"며 "차기 들어설 민주정부는 광주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내고, 책임을 묻고 제대로 보상하고 광주정신을 계속 계승·발전시키는 중요한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답변은 대선공약으로 5·18 진상규명을 밝힐 것이냐는 질문에 나왔다.

문 전 대표는 "최근 전일빌딩 헬기 소사 사실이 확인됐다. 이 이야기는 아직도 광주항쟁에 대해 밝혀내지 못한 진실이 많이 남아있다는 뜻이다"며 "책임 있는 사람들이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또 다른 대권주자인 국민의 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발포 명령자를 찾는 것은 다음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광주 전일빌딩을 찾아 "역사의 장소를 제대로 보존하도록 국민의당이 앞장서 노력하겠다"며 집단 발포는 자위권 발동이 아니라 진압 목적이며 이 사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도 5·18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과수가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총격이 가해졌을 가능성을 인정한 점 등을 들어 "5·18 민주화운동 진실의 문이 열렸다"며 "국방부는 5·18 희생자 유가족에 사죄하고, 특히 최초의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전일빌딩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22일 전일빌딩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앞선 지난 13일 "정부는 무자비한 대량살상이 가능한 헬기 총격에 대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대선 정국과 맞물리면서 5·18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가 거세지자 광주시도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광주시는 5ㆍ18 진상규명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리기로 했다.

5ㆍ18 진상규명을 대선 후보의 주요 대선 공약 의제로 삼아 미완의 진실을 찾겠다는 생각이다.

한시기구로 운영될 TF는 5ㆍ18 재단, 5ㆍ18기록관, 5월단체와 함께 협의·협력에 진실 찾기에 나설 계획이다.

광주시 이 조직에 인력과 예산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진상규명 노력에 총력을 편다는 계획이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3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