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실상 백수' 450만명…자력형 취준생 8년만에 최대 증가

18시간 미만 취업자 비율 역대 최대…'쉬었음'도 2년 연속 증가
"취준생은 구직활동 하지 않아 실업자 아니지만 고용률에 영향 미쳐"
취준생 (CG)
취준생 (CG)[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취업준비생, 특별한 이유 없이 쉬는 사람, 일주일간 취업시간이 18시간도 안 되는 취업자 등 사실상 실업자 신세에 놓인 인구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450만명을 넘어섰다.

취업을 위해 학원에 다니지 않고 혼자 힘으로 취업 준비에 올인하는 '자력갱생형' 취업준비생은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공식 실업자에 취업준비생, 고시학원·직업훈련기관 등 학원 통학생, 쉬었음, 주당 18시간 미만 취업자 등을 모두 합친 '사실상 실업자'는 지난해 453만8천명이었다.

정부가 지난해 공식 실업자로 집계한 101만명2천명의 4.5배에 달하는 수치다.

'사실상 실업자'는 2015년 27만5천명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도 14만1천명 증가했다.

2012년 16만6천명 감소한 뒤 2013∼2014년 간 증가 폭이 10만명 이내에 머물렀던 것과 비교하면 최근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악화되는 청년층 실업률
악화되는 청년층 실업률(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난해 실업자가 100만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 대학교 도서관. 2017.1.11
mon@yna.co.kr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고시학원이나 직업훈련기관 등에 등록하지 않고 혼자 힘으로 입사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은 40만1천명이었다.

이는 전년 37만4천명보다 7.21% 증가한 것으로 증가 폭은 2008년 11.6% 이후 최대다.

고시학원이나 직업훈련기관 등 취업을 위한 학원에 다니며 취업을 준비하는 인구는 22만7천명이었다.

취업준비생은 통계청이 집계한 실업자에 포함되지 않는다.

실업자는 취업자와 함께 경제활동인구를 구성하는데 취준생은 아예 일할 능력이 없거나 능력은 있어도 일할 의사가 없는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사실상 백수' 450만명…자력형 취준생 8년만에 최대 증가 - 2

하루에 반나절 정도만 일하면서 재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이나 큰 병을 앓는 것은 아니지만 그저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을 하지 않는 '쉬었음' 인구도 마찬가지로 실업자로 분류되지 않는다.

지난해 '쉬었음' 인구는 162만5천명으로 전년에 이어 2년 연속 증가하며 16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취업시간 18시간 미만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5만1천명(4%) 늘어난 127만3천명이었다. 전체 취업자 중 비율은 사상 최고치인 4.9%를 기록했다.

그만큼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실상 실업자'의 증가는 실업률에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고용률 상승 폭 둔화로 나타나고 있다.

고용률은 2014년 전년보다 0.7%포인트나 상승했지만 2015∼2016년 2년 연속 0.1%포인트 상승에 그쳤다.

문제는 올해에도 고용시장의 한파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 당장 뚜렷한 경기 회복 모멘텀을 찾기 어려운 데다 1분기 청탁금지법 영향이 현실화할 것으로 보이면서 내수 둔화에 대한 우려도 큰 상황이다.

특히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상반기 졸업시즌 이후 청년들까지 고용시장으로 쏟아져 나오면 실업률은 더 치솟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취업준비생은 사실상 아직 본격적으로 구직활동을 시작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학생과 비슷한 개념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실업자로 잡히지 않는다"라며 "사실상 실업자의 변동은 실업률이 아닌 고용률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라고 말했다.

<표> 최근 5년간 '사실상 실업자' 현황 (천명)

실업자취업 학원·기관통학취업준비쉬었음1-17시간
취업자
총합계
20161,0122274011,6251,2734,538
20159762363741,5891,2224,397
20149371893711,4481,1774,122
20138071913831,5401,1724,093
20128201933681,5471,1014,029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3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