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美 케리 다보스포럼 간담회 발언 비난…"패배자의 넋두리"

송고시간2017-01-19 23:00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19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최근 스위스 다보스 포럼의 간담회에서 한국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는 북한 독재자의 잠재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발언을 거론하며 "패배자의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 국무장관 케리가 17일 다보스세계경제연단(포럼)에서 입에 담지 못할 악담을 늘어놓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우리에게는 케리의 망발이 동방의 핵강국,군사강국으로 솟구쳐오른 우리 공화국의 눈부신 발전상에 기절초풍하여 극도의 공포와 불안에 떨고있는 패배자의 가소로운 넉두리(넋두리)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가련한 자의 꺼져가는 비명소리에 불과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가 누구든 우리 운명의 전부인 최고존엄을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상상할수 없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의 간담회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독재자로 표현하며 사드의 한국 배치의 이유 중 하나라고 밝힌 바 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