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호성 "대통령과 차명폰으로 더 자주 연락…아는 사람 소수"

송고시간2017-01-19 20:53

"이재만, 안봉근 정도 알아…요금은 우리가 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김예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내 비서관과 업무차 연락할 때 공식업무용 전화기보다 차명 전화기를 더 많이 썼다는 증언이 나왔다.

박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19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대통령과 통화할 때 업무폰과 차명폰 둘다 썼고 그 중 차명폰을 사용할 때가 더 많았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차명전화를 알고 있는 사람을 묻자 "소수"라고 말을 흐린 뒤 "저나 이재만, 안봉근 비서관 정도"라고 대답했다.

차명전화 요금은 누가 냈느냐는 물음에는 자신이 쓰던 전화요금은 물론 대통령의 차명전화 요금도 자신이 냈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께 드릴 때 '대포폰이다, 아니다' 말하지는 않고 그냥 쓰시라고 드리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재판관이 차명전화를 이용한 이유를 구체적으로 요구하자 정 전 비서관은 "사찰이나 도·감청 우려보다도 북한(이 감시할 우려)도 있다"면서도 "정보기관 사찰을 우려한다기 보다는 보안 부분에 있어 관성적으로 그런 것 같다"고 부연했다.

정호성 '침묵'
정호성 '침묵'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인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7.1.19
uwg806@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