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급식노동자, "1인당 급식인원 줄여달라" 처우개선 촉구

송고시간2017-01-19 19:56

교육청, 요구안 일부 수용해 종리종사원 더 채용키로

처우개선하라!
처우개선하라!

(서울=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가 19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2017. 1. 19 [학비노조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학교 급식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요구를 일부 받아들여 초·중학교 조리종사원을 더 채용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학교 조리종사원 배치 인원을 공립초교의 경우 학생 220명당 1명에서 210명당 1명, 중학교는 180명당 1명에서 173명당 1명으로 조정한다고 19일 밝혔다.

교육청은 조리종사자 한 사람이 담당하는 학생수를 감축하는 이같은 개선안에 따라 오는 3월 1일자로 초·중학교 급식실 조리종사원을 전년보다 41명 더 많이 채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학비노조) 서울지부는 작년 11월부터 집회와 피켓팅을 통해 급식노동자와 전문상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해왔다.

학비노조는 지난달 20일에 이어 이날 교육청 앞에서 급식 노동자 처우개선 촉구 집회를 열어 조리종사자 1인이 담당하는 급식인원이 너무 많아 노동량이 과도하다며 더 많은 조리종사자들을 일선 학교에 배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처우개선하라!
처우개선하라!

(서울=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가 19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2017. 1. 19 [학비노조 제공]

학비노조는 "서울은 조리종사원 1인당 급식인원이 초등학교의 경우 220명으로 전국 꼴찌, 중학교는 180명으로 꼴찌에서 두번째"라며 "조리종사원의 급식 인원을 전국 중간 수준 정도로는 조정해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리종사원 1인당 급식인원을 초등학교는 150명으로, 중학교는 140명으로 각각 70명, 40명 더 줄여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조리종사원인 신인숙 수석 부지부장은 이같은 요구를 하며 지난 16일부터 4일째 이곳에서 단식 농성 중이다.

학비노조는 이날 교육청의 개선안에 대해 "노조 요구안에 비해 매우 역부족"이라고 지적하며 "조리종사원 1인당 급식 인원 감축을 위해 당분간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학비노조는 2년전 조희연 서울교육감의 '일반고 전성시대' 공약에 따라 각 학교가 비정규직 전문상담사 56명을 2년간 고용하고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지 않고 해고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