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주한대사 귀임 이번주 안해…아베 "먼저 움직일 필요 없다"(종합)

송고시간2017-01-19 19:09

"한국측 자세 변화 없다"…2012년 MB 독도방문 때보다 일시귀국 기간 더 길어

일시귀국한 주한 일본대사
일시귀국한 주한 일본대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부산 총영사관 앞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대한 항의로 일시귀국 조치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9일 굳은 표정으로 하네다공항 출국장을 나오고 있다. 2017.1.9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일시 귀국 조치 중인 주한 일본대사를 이번 주 중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논의를 한 결과 이번 주 중에는 일시 귀국 조치 중인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등을 한국으로 귀임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베 총리와 기시다 외무상이 "한국 측의 자세에 변화가 없으니 일본 측이 먼저 움직일 필요성이 없다"는 데에 뜻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NHK 역시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측의 대응을 끝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하며 주한 일본대사의 귀임을 당분간 보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부터 이틀 연속 부산의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서 주한 일본대사 일시 귀국 조치 등으로 이어진 한일 갈등 상황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전날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 등 외무성 간부들과 논의를 진행한 뒤 이날 다시 기시다 외무상을 만났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대사의 귀임 시점을 늦추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한 만큼 일시귀국 조치 기간은 당초 예상됐던 '열흘 안팎'을 넘기게 됐다.

이번 사태에 따른 일시 귀국 조치 기간은 직전 사례인 2012년의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주한 일본대사에 대한 귀임 조치 때보다도 길어지게 됐다. 당시 일본 정부가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항의하며 무토 대사를 일시 귀국시켰고 귀임까지 12일이 걸렸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9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하며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총영사를 일시 귀국 조치했고 이후 이날까지 만 11일이 지났다.

일본 정부는 이날도 소녀상 문제에 "극히 유감"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을 확인했음에도 부산 영사관 앞에 위안부(소녀)상이 설치돼 극히 유감이다"며 "한국 정부도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가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표명하고 있으니 이런저런 기회를 통해 합의를 착실하게 이행하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사 귀임 시점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검토해 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제반 상황을 보면서 판단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부산 소녀상+아베 신조 일본 총리(CG)
부산 소녀상+아베 신조 일본 총리(CG)

[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