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B, 귀국인사 온 반기문에 "파이팅"…30분간 면담

송고시간2017-01-19 17:41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찾아가 30분간 면담했다.

두 사람 사이에 정치적 대화는 없었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었지만, 이 전 대통령이 면담을 마친 뒤 반 전 총장을 배웅하며 "파이팅"을 외치는 등 힘을 실어주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MB, 귀국인사 온 반기문에 "파이팅"…30분간 면담 - 1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대전 현충원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특강을 소화한 뒤 서울로 이동해, 오후 4시께 강남구 대치동의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았다.

반 전 총장이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안내를 받으며 사무실로 들어서자, 이 전 대통령은 환하게 웃으며 두 팔을 벌려 반 전 총장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이후 면담은 약 30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반 전 총장에게 "지난 10년간 세계평화와 가난한 나라, 사람들을 위해 봉사해오셨다"며 "그 경험을 살려서 대한민국을 위해 열심히 일해달라"고 덕담을 건넸다고 김 전 수석이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중 녹색성장 정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해오신 점을 잘 알고 있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김 전 수석은 "녹색성장에 대해서는 반 전 총장이 중요한 국가적·세계적 어젠다인 만큼 그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은 반 전 총장의 주요 업적 중 하나인 기후변화협약에 대해 "196개 당사국의 합의를 이끌어 타결한 것은 정말 대단한 업적"이라 치켜세웠고, 반 전 총장은 "이 대통령의 자서전 영문판과 중문판이 나온다 들었다. 잘 되길 바란다"고 덕담으로 화답했다고 반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MB, 귀국인사 온 반기문에 "파이팅"…30분간 면담 - 2

이날 양측은 "두 사람 사이에 정치적 얘기가 없었다"며 선을 그었지만,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며 정치권의 이목이 쏠렸다.

특히 반 전 총장이 면담 후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나올 때는 이 전 대통령이 반 전 총장과 악수를 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반 전 총장의 팔을 다독이며 "파이팅"을 외쳤다. 반 전 총장은 이에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오는 20일 임기를 마치고 미국으로 떠나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면담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면담 이후에는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부인인 손명순 여사를 찾았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