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과학대 학생의 특허기술 2건 기업체에 이전

송고시간2017-01-19 17:53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과학대학교 학생들이 낸 특허기술이 기업체에 팔렸다.

기업체에 이전한 울산과학대 학생 특허기술
기업체에 이전한 울산과학대 학생 특허기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과학대학교 학생들이 낸 특허기술이 기업체에 팔렸다고 19일 밝혔다. 기술 이전한 '신발끈 케이스'(왼쪽)와 '교체가 용이한 차선 표지봉' 그림. 2017.1.19 [울산과학대 제공=연합뉴스]

울산과학대는 19일 동부캠퍼스에서 기술 이전 협약식을 열었다.

이전되는 특허기술은 디지털콘텐츠디자인과 1학년 박혜진(22·여)씨의 '신발끈 케이스'와 환경화학공업과 1학년 이흔재(23)씨의 '교체가 용이한 차선 표지봉'이다.

신발끈 케이스는 신발에 구멍이 뚫린 플라스틱 소형 케이스를 부착한 것이다.

신발끈을 이 케이스 구멍에 넣고 매듭을 묶으면 상대적으로 잘 풀리지 않고, 풀리더라도 신발끈이 흘러내리지 않는 것이다.

향후 이 케이스에 소형 위치정보시스템(GPS)까지 설치하면 노인 실종이나 미아 방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대학 측은 기대했다.

교체가 용이한 차선 표지봉은 빛을 받으면 반짝이는 기존 표지병에 표지봉을 결합한 것으로 표지봉이 파손돼도 표지병은 남아 차선 표시 역할을 유지할 수 있다.

즉, 기존에는 표지병과 표지봉이 각각 따로 시공됐는데 둘의 장점을 하나로 합친 제품을 만든 것이다.

이번 기술 이전으로 대학은 특허 사용 제품 총매출액의 3%를 받고, 기업은 해당 특허를 5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울산과학대는 '아이디어공방'을 통해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고 있으며, 지난해 우수 아이디어 10건의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