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이재용 영장기각에 "사법부 판단 존중"

송고시간2017-01-19 16:57

"공약, 철학 먼저 이야기해야 포퓰리즘으로 안 빠져"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기각과 관련,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 "현재 국민의 법감정으로 봤을 때에는 구속영장의 기각이 정당했느냐, 또 그것이 정의로운가에 대해 국민은 정서적으로 많은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사법부의 판단에 대해 늘 존중하는 입장을 갖는 것이 법치의 엄격성과 법치의 정의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사회자의 후속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달리 말씀을 드리지 않겠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뜻"이라며 "소명이 부족해 영장이 기각됐다고 판단한다면 특검이 또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이번 기각 결정을 놓고 사법부를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는 다른 야권 주자들과는 온도차를 보인 것이다.

안 지사는 또 최근 대권주자들의 군복무 관련 공약 등을 둘러싼 포퓰리즘 논란과 관련, "우리가 어떠한 안보와 국방을 가질 것인지에 대한 원칙과 방향을 이야기하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각각의 정책은 그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사람들 간의 분열만 낳는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그 논쟁으로는 우리 국방이 튼튼해지지 않는다. 우리가 누구와 싸워야 하고, 어떠한 안보위협이 있고, 어떻게 국방을 튼튼하게 할지에 대한 철학을 먼저 이야기하는 게 순서"며 "가치와 방향을 이야기하지 않으면 정책은 늘 그런 위험성이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등을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기본소득제에 대해서도 "얼마를 나눠주는가의 문제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복지제도를 어떤 방향으로 설정할 것인지에 대한 후보자의 철학을 먼저 이야기해줘야만 선거가 포퓰리즘으로 빠지지 않을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철학과 가치, 비전을 먼저 이야기하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선거운동이라는 것이 표를 모으는 것이긴 하지만, 지지자와 표를 모으는 것만이 민주주의 선거라고 한다면 그 선거는 민주주의를 망치게 할 것"이라며 "오히려 우리는 선거를 통해 국가가 어느 방향으로 갈지에 대해 토론을 먼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대세론'과 관련, "대세론은 어떤 선거 때나 다 있었지만 민주주의 선거는 늘 이변과 기적의 연속이었다"며 "경선과정을 통해 당원과 국민이 후보들을 하나하나 꼼꼼히 보게 되면서 다른 결론을 늘 만들어냈다. 저는 이번에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희정, 이재용 영장기각에 "사법부 판단 존중"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