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청노조 "인사과장 밀실인사"…남경필에 철회요구

송고시간2017-01-19 16:33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19일 성명을 내 "남경필 지사는 밀실인사인 인사과장 발령을 철회하고 적임자를 임명하라"고 요구했다.

경기도청노조는 "노조위원장, 자치행정국장 등이 참여하는 인사과장 공모심사위원회에서 4명의 응모자 가운데 2명의 대상자를 지난 9일 추천했는데 남 지사는 지난 17일 공모심사위원회에서 검증조차 하지 않은 장기교육 복귀자를 인사과장으로 발령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통과 무원칙 밀실인사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극단적인 사례"라며 "남 지사에게 최소한의 인사원칙이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청노조는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남 지사와의 모든 대화와 타협을 거부하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투쟁 하겠다고 경고했다.

경기도청노조 "인사과장 밀실인사"…남경필에 철회요구 - 1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주변 평판 등 여러가지를 고려할 때 공모심사위원회에서 추천한 2명 모두 적격자로 판단되지 않았다"며 "공모심사위원회의 추천이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취임 이후 인사과장, 총무과장, 기획담당관, 감사총괄담당관 등 주요보직에 대해 공모심사위원회를 거쳐 적임자를 임명하고 있다. 공모심사위원회는 행정1부지사를 위원장으로 노조위원장, 자치행정국장, 해당 실·국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