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경실련 "사회복지협, 회장선출 무산 책임 통감해야"

송고시간2017-01-19 15:36

(인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9일 "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선거가 3차례 연속 무산된 데에 대해 복지협 집행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인천경실련 슬로건
인천경실련 슬로건

인천경실련은 이날 성명에서 "이윤성(전 국회 부의장) 후보가 단독 출마한 제13대 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선거가 1·2차에 이어 최근 3차마저도 정족수 미달로 무산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집행부는 이윤성 단독 후보를 사퇴시키고 새 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를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3차례 선거가 모두 무산된 것은 이윤성 단독 후보에 대한 전문성 없는 낙하산 인사 논란으로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며 "새 후보를 찾아 인천 사회복지인의 자존심을 되찾아 주고 사회복지를 더 발전시켜야 할 것"이라고 거듭 요구했다.

인천사회복지협의회는 12대 한창원(기호일보 사장) 회장이 연임을 고사함에 따라 13대 회장선출을 추진하고 있다.

chang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