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경제제재 기간 못받은 수출대금 1천200억원 회수해

송고시간2017-01-19 15:36


이란 경제제재 기간 못받은 수출대금 1천200억원 회수해

한국무역보험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미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한 지 1년 만에 그동안 상환이 불투명했던 우리 기업의 발전플랜트 수출대금 9천700만유로(약 1천200억원)를 돌려받게 됐다.

19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 따르면 두산중공업[034020]은 이란의 복합화력 발전플랜트 건설을 위해 2004년과 2007년 두 차례에 걸쳐 모두 2억3천억유로 규모의 폐열회수 보일러를 수출하는 '마프나(MAPNA) 프로젝트'를 체결했다.

그러나 2012년 이란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가 강화되면서 이란이 원리금을 제대로 갚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자 중장기수출보험을 지원했던 무역보험공사가 대신 보험금을 지급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란 수출 (CG)
이란 수출 (CG)

[연합뉴스TV 제공]

이후 남은 원리금 상환이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여겨졌지만, 지난해 1월 미국의 대(對) 이란 금융제재가 해제됨에 따라 적극적인 협상을 벌인 끝에 미상환된 9천700만유로를 회수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무역보험공사는 김영학 사장이 2015년 말 이란을 찾아 마프나 프로젝트에 지급보증을 섰던 이란 재무부와 협상을 진행한 데 이어 이듬해 경제제재가 풀리자 신규 금융지원을 약속하면서 채권을 회수할 수 있었다.

무역보험공사 관계자는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 해제 이후 한·이란 양국 간 경제협력을 통해 만들어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수출채권 회수 전담조직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의 소중한 수출채권이 회수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