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의장 "日 독도소녀상 망언은 韓 지방자치 무시발언"

송고시간2017-01-19 15:34

"경기의회 소녀상 추진은 위안부 생존자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적 아픔 투영"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회 정기열 의장은 19일 '독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과 관련, 성명을 내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 소녀상 설치를 수용할 수 없다'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망언을 규탄한다"며 "명백한 내정 간섭이며 주권침해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 의장은 "경기도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지방정부로 일본 외무상의 발언은 1천300만 경기도민의 민의와 대한민국 지방자치를 무시하는 발언"이라며 "소녀상 설치와 관련해 대한민국 지방 정치에 개입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경기도의장 "日 독도소녀상 망언은 韓 지방자치 무시발언" - 1

그는 "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의 소녀상 건립 모금운동은 위안부 생존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적 아픔과 시대적 사명이 투영된 것"이라며 "소녀상 설치 추진을 빌미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외교 갈등으로 비화시키려는 의도를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기도의회가 독도에 소녀상 설치를 추진하는 데 대한 질문을 받자 "다케시마는 원래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그런 입장에 비춰봐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