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생 강제로 재우다 숨지게 한 어린이집 교사 징역 8년 구형

송고시간2017-01-19 15:19

(제천=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세 살배기 원생을 강제로 재우다 질식사하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에게 중형이 구형됐다.

교사가 원생을 재우는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사가 원생을 재우는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19일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합의부(재판장 신현일) 심리로 열린 제천 모 어린이집 교사 C(44·여)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물리적 항거 능력이 없는 어린이를 억지로 재우다 소중한 생명을 잃게 함으로써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주고 유족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C씨는 최후진술에서 "잘못을 뉘우치고 있으며, 어떤 말로도 유족에게 위로를 드릴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C씨는 지난해 9월 제천시 장락동 모 어린이집에서 물리력을 동원해 최모(3) 군을 강제로 재우다 질식사하게 한 혐의(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구속기소됐다.

선고 재판은 오는 2월 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