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친환경 농산물 인증 목표 4만2천㏊…작년보다 12%↑

송고시간2017-01-19 15:08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가 전국 절반을 차지하는 지역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을 10% 이상 늘리기로 했다.

친환경 논의 백로
친환경 논의 백로

[강진군 제공=연합뉴스]

전남도는 올해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 목표를 지난해보다 12.3% 늘어난 4만2천㏊로 정하고, 640억원을 들여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유형별로 유기농 인증은 지난해보다 968㏊ 많은 7천㏊, 무농약 인증은 2천620㏊ 많은 3만5천㏊를 목표로 정했다.

지난해 전남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은 유기농 6천32㏊, 무농약 3만1천380㏊ 등 모두 3만7천412㏊로 전국의 50%를 차지했다.

전남도는 무농약 단계인 농가를 유기농으로 상향하도록 유도하고 인증 품목도 벼 중심에서 채소나 과수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친환경 단지 조성 사업비 334억원을 확보해 유기농은 ㏊당 벼 120만원, 채소 130만원, 과수 150만 원을 지원한다.

친환경 농업인들의 안정적 소득 보장을 위해 친환경 농업 직접 지불금 총 100억원을, 국고 지원에서 제외되는 유기농 6년 차 이상, 무농약 4년 차 이상 농가에 도 자체적으로 유기·무농약 지속 직불금 총 63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최향철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2012년 이후 정부 인증관리 강화로 친환경 인증면적이 4년 연속 줄었지만 지난해 증가세로 반전했다"며 "올해는 친환경 농산물 자조금 관리위원회가 소비 촉진 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여 친환경 시장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