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대 정상화 속도내나…재단측 "범비대위 상대 소송 중단"

송고시간2017-01-19 14:53

4건 민사소송 취하, 월급압류 해제, '동상철거' 선처 탄원서 제출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대 학교법인 청석학원이 '청주대 정상화를 위한 범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비대위)를 상대로 진행 중인 민·형사 소송을 모두 중단하기로 했다.

학내분규는 지난해 사실상 수습했지만, 구성원간 반목과 갈등은 완전히 털지 못했던 청주대가 완전한 정상화의 길로 접어들지 주목된다.

청주대 정상화 속도내나…재단측 "범비대위 상대 소송 중단" - 1

청석학원은 19일 범비대위 구성원을 상대로 낸 업무방해 손해배상 소송 등 4건의 민사소송을 모두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조처에 따라 학교 구성원 2명에 대한 월급압류 조치도 해제했다고 청석학원 측은 설명했다.

청석학원은 또 고 김준철 전 청주대 명예총장의 동상을 강제 철거해 기소된 범비대위 구성원들의 형사사건과 관련, 이들을 선처해달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탄원서 제출자 명단에는 고발인인 청석학원 이사장을 비롯해 김 전 명예총장의 미망인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상 청주대 전 교수회장 등 범비대위 소속 학교 구성원 7명은 2015년 1월 6일 오후 5시께 크레인을 동원, 교내에 설치된 김 전 명예총장의 동상을 강제 철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100만∼6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현재 이 사건은 항소심이 진행 중인데, 청석학원 측이 제출한 탄원서가 감형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2014년 8월 청주대가 정부재정지원 제한 대학에 포함되자 이 대학 총학생회, 총동문회, 교수회, 노조로 구성된 범비대위는 총장 부속실 등 본관 내 일부 사무실을 점거하고 학교 정상화 요구 농성을 벌였고, 이후 학내분규가 심화했다.

이 과정에서 청석학원 측과 범비대위 간 대립이 깊어져 고소·고발과 소송 제기가 잇따랐다.

청석학원 관계자는 "학내분규 해결을 위해서는 대승적 차원의 소 취하 등이 필요하다는 정성봉 청주대 총장의 의견을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주대가 극심한 혼란기를 벗어났다지만 3년째 재정지원 제한 대학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모든 구성원이 학교 발전에 매진해야 한다. 우리도 모든 재정·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