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민단체 "SRT 개통 후 철도공공성 파괴…대책 마련하라"

송고시간2017-01-19 14:06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 7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사회공공성 강화 민영화 저지 대전공동행동'은 19일 대전역 동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수서고속철도(SRT) 개통으로 우려됐던 철도 공공성 파괴가 현실화됐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SRT가 개통하면 한국철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정부 설명과 달리, 정부는 최근 열차운행에 대한 공익서비스(PSO) 보상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며 "이에 따라 코레일의 벽지 노선 열차운행이 절반가량 줄었다"고 밝혔다.

이어 "SRT로 승객이 옮겨 가 코레일의 경영이 악화하면 외주 위탁과 인력 감축 등 철도 안전을 위협하는 정책이 잇따를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는 철도 분할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고속철도를 통합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고속철도 분리운영 중단해야"
"고속철도 분리운영 중단해야"

(대전=연합뉴스) 대전지역 72개 시민사회 단체 등으로 구성된 '사회공공성강화 민영화저지 대전공동행동' 관계자들이 19일 대전역동광장에서 "철도공공성을 파괴하는, 고속철도 분리운영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7.1.19 [사회공공성강화 민영화저제 대전공동행동 제공=연합뉴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