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문화유산 경주 양동마을에 불…"피해 없어"(종합2보)

송고시간2017-01-19 14:46

경주 양동마을[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 양동마을[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손대성 기자 = 19일 오후 1시 50분께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 한 집에서 불이 나 6분 만에 주민이 자체 진화했다.

주민이 집 아궁이에서 불을 때던 중에 나무에 옮아 붙자 물을 부어 불을 껐다.

신고를 받은 경주시와 소방당국은 긴급 출동했으나 자체 진화함에 따라 집 주변을 정리했다.

특별한 재산피해는 없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주 양동마을은 1984년 마을 전체가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됐고 201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올랐다.

경주손씨와 여강이씨가 조선 시대부터 500년 넘게 터를 일구며 살아온 곳이다. 종택, 살림집, 정자, 서원, 서당, 농경지가 거의 완전하게 남아 있는 전형적인 반촌이다.

현재 약 150가구 450명이 산다.

이곳 중요 문화재로는 통감속편(국보 제283호), 무첨당(보물 제411호), 향단(보물 제412호), 관가정(보물 제442호), 손소영정(보물 제1216호)을 들 수 있다.

서백당(중요민속자료 제23호) 등 중요민속자료 12점과 손소선생 분재기(경북유형문화재 제14호) 등 도지정문화재 7점이 있다.

shlim@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