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식품부 "AI 방역인력 태부족…70개 지자체 방역관 없어"

"계란값, 지난 3년 대비 소비자 가격 64% 상승"
김재수, "AI 방역대책 및 쌀 수급 안정대책은"
김재수, "AI 방역대책 및 쌀 수급 안정대책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9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AI 방역대책 및 쌀 수급 안정대책 등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현황과 관련해 "70개 시·군·구에는 방역관이 아예 없는 등 인력 부족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AI 방역대책·쌀수급 안정대책 현안보고'에 제출한 보고자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한국능률협회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국 시·군·구 방역을 위해 필요한 적정 방역관의 수는 525명"이라며 "그러나 현재는 208명만 지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무과다 탓에 근무를 기피하는 등의 문제도 있다"며 "24시간 살처분을 위한 인력동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각 지자체로부터는 ▲ 위험시기 사육제한 및 휴업보상제 도입 ▲ 방역세 신설 ▲ 살처분 보상금 전액 국비 지원 ▲ 계열업체 과태료 부과규정 신설 ▲ 계란 거점집하장 설치 등의 건의사항이 접수됐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다만 현재 AI 발생현황 추이에 대해서는 한때 하루 14건에 달했던 의심신고가 지난해 12월31일 이후 0~2건으로 감소했다면서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대신 농식품부는 "철새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지속 검출되고, 설 기간 귀성객의 이동 등을 고려하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계란가격 동향에 대해서는 "최근 3년 평균치와 비교하면 산지가격으로는 75%, 소비자 가격으로는 64%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설 수요에 맞춰 계란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생산기반을 조기에 회복시키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