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중 무역전쟁 조짐에 시진핑 '경제책사' 류허 주목

오바마-시진핑 가교역할…트럼프 대응에도 중책 맡을지 관심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 속에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경제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중국 공산당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사진 왼쪽)과 류허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
시진핑 국가주석(사진 왼쪽)과 류허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

그간 실질적으로 중국의 경제정책을 총괄해온 류 주임의 손에서 트럼프 행정부 출범에 대응한 중국의 맞춤형 정책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 때문이다.

NTY에 따르면 류 주임은 시 주석이 공개 석상에서 "내게 매우 중요한 사람"이라고 언급할 정도로 절대적 신임을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신문은 류 주석이 2015년 후반 제출한 장문의 보고서를 시 주석이 칭찬하며 당 고위층에게 돌린 사례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 보고서에는 시 주석의 공직 경력에 대한 찬양, 시 주석이 과감한 경제개혁으로 중국의 환골탈태를 주도할 역사적 임무를 맡았다는 주장이 담겼다.

현재 류 주임은 중국 국무원의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발전계획위원회(발개위) 부주임을 겸하고 있으며 차기 주임으로도 거론된다.

그가 발개위 주임으로 승진하면 시진핑 2기 지도부에서 부총리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류 주임은 시 주석과 바로 소통할 수 있는 조언자로 활동하는 까닭에 이미 영향력이 리커창(李克强) 총리 수준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제네바 유엔 사무국에서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EPA=연합뉴스]
제네바 유엔 사무국에서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EPA=연합뉴스]

그간 미국은 류 주임이 중국 고위 관리 중에는 드물게도 미국에서 수학하고 시장주의에 해박한 지식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류 주임은 미국 뉴저지 주 세턴홀 대학에서 경영학을 공부한 뒤 하버드대 케네디 스쿨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 행정부에서 류 주임은 '함께 일할 수 있는 인물'로 묘사돼왔다.

중국 내 반대를 무릅쓰고 중국 경제의 건전성을 위해선 금융 자유화와 시장 개방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경력이 이런 평가의 배경이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부 장관이 작년에 중국 증시가 요동치자 중국의 정책 방향을 파악하고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가장 먼저 찾은 이도 류 주임이었다.

데이비드 로빙거 전 미국 재무부에서 중국 담당 수석 코디네이터는 "류 주임이 중국과 세계 경제에 대한 거시적 시각을 지녀 미 재무부로서는 항상 꼭 만나봐야 하는 인사로 통했다"고 말했다.

류 주임이 미국 성향에 맞는 정책입안자로서 양국 경제의 가교역할을 해오긴 했으나 트럼프 행정부가 취임한 뒤 상황이 같을 수는 없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중국산 제품에 징벌적 관세를 매기겠다고 하는 등 강경노선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기존 정책이 대폭 흔들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류 주임은 그동안 금융 자유화와 시장 개방 외에 부실한 국유 기업의 구조조정과 사상 최고 수준인 채무 축소를 주장했다.

미국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우려대로 무역전쟁이 불붙는다면 기존 방향에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국 무역수지 적자를 줄이겠다며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우면 중국 수출기업의 타격이 예상되는 상황도 변수가 될 수 있다.

가령 류 주임이 기존 정책 기조대로 무역 장벽을 낮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는다고 해도 미국의 제재에 굴복한 모양새가 되는 정치적 걸림돌이 있다는 것이다.

NTY는 류 주임이 중국의 위협과 관련해 시 주석에게 어떤 조언을 할지 가늠할 공개된 자료가 거의 없다고 보도했다.

다만 류 주임은 3년 전 자신이 감독해 출판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다른 국가들과의 무역에서 과도하게 적자를 줄이는 책임을 질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선진국 정부들이 도입하는 대중영합주의적 정책이 종종 혼란을 선동하는 요인이 된다"고 트럼프 행정부의 출범을 예견하는 듯한 지적을 내놓기도 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