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극 바닷길' 조사한다


'남극 바닷길' 조사한다

남극의 유빙[연합뉴스 자료사진]
남극의 유빙[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한국이 처음으로 '남극 바닷길' 조사에 나선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오는 20일부터 남극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을 위한 수로(水路) 조사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은 이미 남극 탐구를 진행하고는 있지만, 정작 남극 해역의 유빙, 수심 등을 안내해주는 해도(海圖)가 없어 국내 선박들이 안전하게 항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이번 수로 조사에는 2020년까지 총 사업비 80억 원이 투입된다. 국내 유일의 쇄빙연구선인 극지연구소의 아라온호도 참여한다.

드론(무인기) 등 최신 무인조사 장비와 3차원 스캐너, 수중음향측심기 등 정밀측량장비를 함께 활용해 육·해상에 대한 입체적인 조사가 수행될 예정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은 누리집(www.khoa.go.kr/polar)에 '극지항해 안전정보' 코너를 새로 신설해 남극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국제해도를 간행할 계획이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