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설 차례상 비용 22만7천원…작년보다 8%↑

상공회의소 4인 가족 기준 시장조사 결과…"가계 부담 커질 듯"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에서 올해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 데는 22만7천원 정도가 든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지난 17일 제주시 동문시장을 찾아 설 제수를 중심으로 가격조사를 한 결과 올해 설 차례를 준비하는데 4인 가족 기준으로 지난해 20만9천900원보다 8% 상승한 22만6천82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차례상 비용은 과실류와 채소류, 육류, 계란류 및 수산물류, 가공식품류 등 26개 품목을 제수품으로 구매한다는 가정하에 산출한 금액이다.

계란, 수산물류, 채소류 일부 품목 가격이 오른 반면 과실류와 가공품류는 전년도 대비 가격변동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실류는 지난해 생산량 증가에 따른 저장물량 증가로 사과 5개의 경우 작년 대비 5.2% 하락한 1만1천원대에 가격이 형성됐고, 배 5개도 지난해보다 4.4% 내린 1만3천원선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단감 5개는 9.1% 오른 6천원선, 밤 1㎏은 27.9% 상승한 8천700원, 대추 300g의 경우 26.5% 오른 5천440원대를 형성했다.

귤 1㎏의 경우 2천500원으로 출하량이 많지 않아 실제 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한 과일류 6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 설 명절 대비 6.5% 상승한 4만6천640원이 들었다.

채소류는 태풍의 영향으로 배추, 무 등 겨울 채소의 피해가 커 가격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금치 400g은 전년 대비 14.5% 상승한 3천320원, 젖은 고사리 400g은 31.1% 오른 8천000원선, 도라지 400g은 15.6% 상승한 7천400원선, 무 2㎏은 19% 오른 2천500원선, 콩나물 1㎏은 55.8% 상승한 4천50원선, 애호박 1개는 8.3% 오른 2천600원선, 대파 1㎏의 경우 40% 오른 3천500원선에서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산 표고버섯 150g은 지난해보다 20% 내린 1만3천원선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채소류 8개 품목을 함께 구매할 경우 지난해 설보다 7.7% 상승한 4만4천370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육류와 계란류 가운데 한우 등심 1등급 600g은 지난해보다 1.6% 오른 3만7천400원선에서 거래됐고, 국거리 쇠고기 500g은 9.9% 상승한 2만900원선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돼지고기 오겹 1㎏은 1.6% 내려 1만5천160원선에서 거래됐다.

계란 일반란 10개는 전년 대비 20% 올라 3천원선으로 조사됐다.

수산물 가운데 옥돔 1마리는 20% 오른 1만8천원선에서 거래됐고, 동태포 500g은 50% 상승한 7천500원선, 오징어 2마리는 36% 오른 6천800원선에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상의는 조사 대상 육고기, 육란, 수산물류 7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 설보다 10.2% 상승한 1만8천760원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했다.

가공식품 가운데 밀가루, 청주, 약과, 송편, 두부를 함께 구매할 경우 3.2% 상승한 2만7천5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상의 관계자는 "26개 품목에 대한 물가 조사결과 19개 품목의 가격이 올라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데 가계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직거래 장터나 특판장 및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알뜰하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