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속도로로 서울∼부산 가는 시간, 4년 새 22분 줄어

고속도로 차량 평균속도 86㎞…2년 새 3.2% 빨라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고속도로 통행 차량의 평균 속도가 꾸준히 높아져 2015년에는 평균 시속 86㎞로 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과 주행 거리는 계속 늘었지만 주요 도시 간 통행시간은 꾸준히 줄어 이동성이 개선됐다.

1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015년 고속도로 이용 차량의 평균 주행속도는 시속 86㎞로 2013년 시속 83.32㎞에서 3.2% 증가했다.

전체 차량 중 평균 시속 80㎞로 주행한 차량의 비율은 2014년 67.7%에서 2015년 69.8%로 2.1%포인트 늘었다.

2015년 고속도로 총 주행 거리는 746억6천만대-㎞로 전년 대비 6.5% 증가했다.

대-㎞는 고속도로를 이용한 모든 차량의 이동 거리를 합산한 단위다.

총 주행 거리는 2011년 599억1천800만-㎞, 2012년 640억3천800만-㎞, 2013년 668억900만-㎞, 2014년 701억2천800만-㎞로 5년 연속 연평균 5.7%씩 늘었다.

고속도로 총 주행 거리(VKT: Vehicle Kilometers Traveled, 단위: 대-㎞)
고속도로 총 주행 거리(VKT: Vehicle Kilometers Traveled, 단위: 대-㎞)
고속도로로 서울∼부산 가는 시간, 4년 새 22분 줄어 - 2
고속도로로 서울∼부산 가는 시간, 4년 새 22분 줄어 - 2

같은 기간 주요 도시 간 통행시간은 단축됐다.

서울∼부산 통행시간은 2011년 5시간 13분에서 2015년 4시간 51분으로 22분 줄었고, 서울∼광주는 3시간 58분에서 3시간 40분으로 18분 단축됐다.

서울∼목포, 서울∼강릉, 서울∼대전 등 다른 주요 도시를 이동할 때 걸리는 시간도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수도권 고속도로는 정체가 심한 상위 5% 차량의 평균 통행시간이 소통이 원활한 때의 1.84배에 달해 정시성이 가장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충청권(1.378배), 강원권(1.263배) 등 관광 수요가 많은 노선을 포함한 구간도 전반적으로 정시성 지표가 낮았다.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 고속도로의 연장(총 길이)은 2011년 3천622㎞에서 2015년 3천872㎞로 늘었다.

우리나라의 국토 면적당 고속도로 연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3개국 중 5위에 해당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통행속도와 이동성은 꾸준히 향상되고 있지만 정시성은 신뢰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도로 용량을 늘리고 다양한 방법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시성 지표
정시성 지표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