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동 한글문화 모든 것'…안동서 특별전시회

안동판 복각 훈민정음 해례본[안동시청 제공=연합뉴스]
안동판 복각 훈민정음 해례본[안동시청 제공=연합뉴스]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안동시와 유교문화보존회는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안동시립민속박물관에서 특별전시회 '안동, 한글을 간직하다'를 연다.

안동시 등은 전시회에서 최근 복각한 훈민정음 해례본 목판과 안동 한글문화 전통을 살필 수 있는 여러 유물을 전시한다.

주요 전시물은 1940년 안동에서 발견된 훈민정음 해례본 초기 영인본(影印本), 조선 전기에 국문 시가 정수로 꼽히는 어부가(漁父歌)와 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 등이다.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역임한 석주(石州) 이상룡(李相龍) 부인 김우락(金宇洛)이 지은 최초 망명지 내방가사 '해도교거사'(海島僑居辭)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또 한글 보급과 확산에 영향을 준 이륜행실도(二倫行實圖·보물 제905호), 출가할 딸을 위해 아버지가 쓴 계녀서(誡女書)인 여자초학(女子初學) 등 학봉 종가 주요 전적(典籍)을 전시한다.

이 밖에 한글로 지은 내방가사, 문서류, 명문(銘文)단지를 비롯한 여러 가지 생활소품도 선보인다.

유교문화보존회 관계자는 "전시회가 안동이 지켜온 한글문화 가치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