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이재용 영장기각에 "엄중한 처벌로 국민분노 달래야"

"재벌 회장은 권력 앞에서 고양이 앞의 쥐…朴대통령 면죄부 되면 안 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특검의 영장청구가 기각된 것과 관련해 "사법부에서는 불구속 기소를 했건 구속기소를 했건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기 위해 엄중한 처벌로서 국민의 분노를 달래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영수 특검은 앞으로도 계속 이런 수사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은 오늘 아침 눈을 뜨자마자 충격을 받았다"면서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하면서도 우리는 이런 문제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으려는 박영수 특검의 노력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한다"며 "앞으로 계속될 재벌기업들의 수사에 대해서도 박영수 특검은 분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표는 "특히 서민의 고혈을 빨아서 지방경제 골목상권을 완전히 죽이고 있는 롯데 신동빈 회장의 경우도 70억의 뇌물을 바쳤다가 누구에 의해서 인지 압수수색 하루 전에 70억을 돌려받은 것은 그 자체도 대가성 있는 뇌물이지만 사법 검찰 질서를 완전히 파괴했다"라며 "이런 것도 강도 높은 수사가 이뤄지도록 촉구하는바"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에 앞서 YTN 라디오에서는 "노태우 대통령 이후 제가 알기로는 어떤 대통령도 재벌 회장을 불러서 직접 금전을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없었다"며 "박 대통령이 기업 회장을 불러서 그런 설명을 하면서 돈을 내놓으라고 할 때 우리나라 정서, 기업 형편상 거절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개 보면 재벌 회장들은 대통령 앞에 오면 고양이 앞에 쥐가 된다"며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기각이 박근혜 대통령의 파렴치한 행동에 대한 면죄부가 돼선 안 된다. 특검에서 대통령 수사에 머뭇거리면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심각'
박지원 '심각'(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박지원 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국민의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 기각에 대해 논의했다. 2017.1.19
hama@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