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글로벌 녹색수도' 무색…전기차 보급 전국 바닥권

작년 말 207대 불과…차량 구입 보조금 200만원, 타 시·도보다 적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전기자동차 등록 대수가 지난달 전국적으로 1만 대를 돌파했지만, 인천의 전기차 보급률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전국 전기자동차 등록 대수는 1만855대다.

제주가 5천629대(51.9%)로 가장 많고 서울 1천498대(13.8%), 경기 650대(6.0%), 경남 559대(5.1%) 순이다.

그러나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본부도시로서 글로벌 녹색수도를 지향하는 인천에는 전기자동차가 207대(1.9%)밖에 없다. 서울시와 6대 광역시 중 대전 74대, 울산 103대와 함께 바닥권이다.

인천은 소비자에게 정부·지방 보조금을 지원하며 전기차를 사도록 유도한 보급실적 부문에서도 7대 도시 중 꼴찌다.

인천의 작년 1∼11월 전기차 보급실적은 36대다. 서울 465대, 부산 116대, 대구 205대, 울산 43대, 광주 41대, 대전 38대에 이어 최하위다.

인천의 전기자동차 보급률이 낮은 이유는 다른 시·도보다 보조금이 매우 적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전기차 가격은 1대당 4천만원 안팎으로 일반 차량보다 비싼 편이다.

정부는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작년 1대당 1천400만원의 차량 구입 보조금을 지원했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정부보조금에 지방보조금을 보태 전기차 보급 사업을 하는 데 인천시의 보조금 액수는 전국 최저 수준이다.

인천시는 지방보조금으로 1대당 200만원을 지원했다. 서울 450만원, 부산 500만원, 대구 600만원, 제주 700만원에 훨씬 못 미치는 액수다.

기초 지자체인 경북 울릉군 1천200만원, 충북 청주시 1천만원, 전남 순천시 800만원과 비교하면 민망한 수준의 보조금이다.

보조금이 적다 보니 시민 호응도 적을 수밖에 없다.

시가 작년 총 89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기 위해 1억7천800만원의 예산을 준비해 놨지만, 전기차 보조금 신청 접수 결과 47명만 신청했을 뿐이다.

시는 최근 한국환경공단의 도로 먼지 농도 조사에서 수도권 최하위를 기록할 정도로 심각한 공해 문제를 안고 있으면서도 재정난 탓에 전기차 보급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올해 13억3천600만원의 예산을 편성, 전기차 지방보조금을 1대당 약 500만원까지 올리고 보급 대수도 262대로 늘릴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재정난 때문에 지금까지는 전기차 차량 보조금을 다른 시·도 만큼 지급하지 못했는데 올해는 보조금 액수와 보급 대수를 대폭 늘려 전기차 보급사업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20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