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SJ "북한 뒤봐주며 사드탓 한국 괴롭히는 중국 태도 짜증나"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미 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해 한국을 압박하는 중국의 태도를 18일(현지시간) 사설을 통해 비판했다.

사드(THAAD) 자료사진 [미국 육군 제공]
사드(THAAD) 자료사진 [미국 육군 제공]

신문은 '한국 국방에 대한 중국의 공격'(China's Attack on Korean Defenses)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예정대로 (사드 배치를) 하지 못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북한 공격에 더 취약해지고 이는 중국이 한국을 경제적으로 압박한 데 보답을 받는 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중국의 태도는 짜증스럽다(galling)"고 노골적으로 지적했다.

그 태도에 대해 "중국의 북한 지원이 한국에 더 나은 방위가 필요한 주요한 이유지만, 중국은 한국인들을 괴롭혀 (위협에) 노출된 상태로 남게 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WSJ는 중국이 한반도 사드를 반대하는 이유로 먼저 사드 레이더가 중국 북동부의 핵미사일 지대를 감시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점을 꼽았다.

또한 한반도 사드가 미국·일본 체계와 연계돼 미 동맹이 강화하면 중국과 북한이 지역에서 군림하는 데 방해가 될 것으로 보고 꺼린다고 풀이했다.

이 때문에 중국은 사드 배치 가능성이 거론됐을 때부터 관영매체와 한중 정상회담 등을 통해 뚜렷한 경고음을 보냈는데도 박근혜 정부가 이를 감행하자 여러 조처에 나섰다는 것이다.

중국은 사드 부지를 제공하기로 한 롯데그룹의 중국 내 사업장에 대해 위생·소방점검과 세무조사에 나섰고 한국 여행에 제한을 두도록 여행사들에 지시했다.

한국의 정치 스캔들에 따른 권력공백 틈을 타 중국은 압박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중국의 고위 외교관이 방한해 정부 관리가 아닌 기업 임원들을 만났고 중국 당국이 한국 전세기 운항과 화장품 수입을 불허하는가 하면 중국 군용기를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띄우기까지 했다고 신문은 적시했다.

WSJ는 야당의 대선 선두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한미 사드 배치 결정을 "쉽게 취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대 수위를 낮췄다고도 소개했다.

신문은 "이는 좋은 소식이나 사드는 이제 주요 대선 이슈가 됐다"며 "한국인들에게 문제는 중국 정부가 자신들을 괴롭혀 북한의 핵 위협에 취약한 상태로 남게끔 내버려두기를 원하는지 여부"라고 주장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