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맨유, 레알 마드리드 따돌리고 '최고 수입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장면.[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장면.[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가 11년 동안 '최고 수입 구단' 자리를 지켜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밀어내고 지난 시즌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구단으로 우뚝 섰다.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딜로이트 풋볼 머니리그 2017' 보고서를 통해 맨유가 2015-2016 시즌 6억8천900만 유로(약 8천623억원)의 수입을 올려서 전 세계 프로축구 클럽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벌었다고 발표했다.

2014-2015시즌 5억1천950만 유로의 수입을 올려 3위에 랭크됐던 맨유는 2015-2016 시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복귀하면서 입장권(1억3천750만 유로), 광고(3억6천380만 유로), 중계권(1억8천770만 유로) 수입이 크게 늘어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맨유가 딜로이트가 선정하는 '픗볼 머니리그'에서 1위에 오른 것은 2003-2004 시즌 이후 12년 만이다.

FC 바르셀로나가 6억2천20만 유로의 수익을 올려 지난해와 같은 2위를 유지한 가운데 지난 11년 동안 '부동의 1위'를 고수해온 레알 마드리드는 6억2천10만 유로의 돈을 벌어들여 3위로 추락했다.

바이에른 뮌헨(독일·5억9천200만 유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5억2천490만 유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5억2천90만 유로), 아스널(잉글랜드·4억6천850만 유로), 첼시(잉글랜드·4억4천740만 유로), 리버풀(잉글랜드·4억380만 유로), 유벤투스(이탈리아·3억4천11만 유로) 등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우승한 레스터시티는 1억7천210만 유로를 벌어들여 20위에 랭크되면서 '딜로이트 풋볼 머니리그'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딜로이트 풋볼 머니리그'는 각 구단의 홈 경기 관중, 세계적인 팬 규모, 중계권, 리그 성적, 후원 계약 내용 등을 토대로 매년 발표된다.

◇ 딜로이트 풋볼 머니리그 2015-2016 '톱10'

순위 클럽 수입
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6억8천900만 유로
2 FC 바르셀로나 6억2천20만 유로
3 레알 마드리드 6억2천10만 유로
4 바이에른 뮌헨 5억9천200만 유로
5 맨체스터 시티 5억2천490만 유로
6 파리 생제르맹 5억2천90만 유로
7 아스널 4억6천850만 유로
8 첼시 4억4천740만 유로
9 리버풀 4억380만 유로
10 유벤투스 3억4천11만 유로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