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 재건축아파트값 '뚝'…최고 1억5천만원 하락

신반포 전용 150㎡ 22억원→20억5천만원…11·3 대책 여파
"많이 오른 만큼 많이 떨어져" 분석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11·3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이 냉각되면서 서울 서초구 신반포나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등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최고 1억5천만원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재건축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11·3 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해 11월 첫째 주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1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 기간에 강남 4구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평균 1.67% 하락했다. 송파구가 3.36%로 낙폭이 가장 컸고 강동구(-2.94%), 강남구(-1.4%), 서초구(-0.77%) 순이다.

2015년 말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의 여파로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하락세로 돌아섰던 때와 비교하면 지난해 11·3 대책 발표 이후의 낙폭이 훨씬 크다.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발표된 직후인 2015년 12월 둘째 주부터 2월 셋째 주까지 10주간 0.6% 하락해 11·3 대책 이후 11주간의 하락폭(1.68%)이 1%포인트가량 더 크다.

11·3 대책 이후 낙폭이 더 큰 이유는 하락세로 전환하기 전 상승기 때의 매매가격이 더 가파르게 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강남 4구 재건축 아파트값은 2015년 12월 하락세로 돌아서기 전 49주간 9.28% 올랐는데 11·3 대책 발표 직전에는 35주간 16.79%나 상승했다.

개별 단지 시세를 보면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한신3차) 전용면적 150㎡는 지난해 10월 22억원까지 올랐지만 최근 20억5천만원에 시세가 형성돼 1억5천만원 떨어졌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전용 76㎡가 11·3 대책을 전후해 15억2천만원에서 13억7천500만원으로 1억4천500만원 하락했고,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전용 52㎡는 14억1천500만원에서 13억2천500만원으로 9천만원 떨어졌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김은진 팀장은 "재건축 하락세가 본격화할지, 지난해처럼 단기 조정에 그칠지는 더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다"며 "통상 설 명절 이전은 거래 비수기로 꼽히는 만큼 당분간 관망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11·3 대책 직후보다 하락 속도와 폭은 완만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동산114 제공=연합뉴스]
[부동산114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