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압도적인 '폭스뉴스효과'…트럼프 찍은 40% 폭스뉴스 시청

퓨리서치센터의 미국 대선 유권자 선호 매체 그래픽
퓨리서치센터의 미국 대선 유권자 선호 매체 그래픽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는 곧 보수 채널 폭스뉴스의 승리와도 같았다.

여론조사연구기관인 퓨리서치센터가 18일(현지시간) 유권자들의 매체 선호도를 보면, 지지하는 정파에 따라 선호 매체가 크게 갈렸다.

트럼프 당선인을 찍은 유권자의 40%가 폭스뉴스에서 선거 정보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CNN을 시청했다는 트럼프 지지 유권자는 8%에 불과해 큰 격차를 보였다.

폭스뉴스는 정파를 아우른 전체 유권자의 선호 채널에서도 19%로 1위에 올라 13%에 그친 CNN을 따돌렸다.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찍은 유권자의 18%가 CNN을 가장 선호했고, 진보 성향의 케이블 채널 MSNBC가 9%로 뒤를 이었다.

클린턴을 택한 유권자 중 폭스뉴스를 본 응답층은 최하인 3%에 그쳤다.

미국 미디어 종사자들은 수년 전부터 선호하는 공화당 정치인을 확 띄우는 폭스뉴스의 능력을 '폭스뉴스 효과'로 불렀다.

퓨리서치센터의 조사 결과는 '아웃사이더' 돌풍의 주역 트럼프를 마침내 차기 대통령으로 이끈 '폭스뉴스 효과'가 대선에서 큰 위력을 발휘했음을 입증한다고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평했다.

아울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온라인 매체 브레이트바트, 버즈피드 등 뉴스 유통 경로가 다양해진 상황에서도 TV의 파워가 절대 시들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퓨리서치센터의 美대선 유권자별 선호 포털 뉴스 사이트
퓨리서치센터의 美대선 유권자별 선호 포털 뉴스 사이트

SNS의 선두주자인 페이스북이 유력지 뉴욕타임스, 전통적인 지상파 방송을 제치고 전체 유권자의 선호 매체 조사에서 폭스뉴스, CNN에 이어 3위(8%)로 약진한 것은 과거와 큰 차이점이다.

페이스북은 뉴스를 생산하지 않지만, 뉴스피드라는 기능을 통해 사용자들이 다양한 뉴스를 유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시했다.

그간 기업일 뿐 언론사가 아니라고 손사래 치던 페이스북은 지난 11일 언론사의 기능을 사실상 인정한 '페이스북 저널리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라 페이스북은 뉴스 게시 방법과 기능을 언론사와 협업으로 진행해 언론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언론인을 대상으로 페이스북 이용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또 사용자들이 신뢰하는 뉴스 소스를 찾을 수 있도록 가짜 뉴스 확산과 지속해서 싸워나가기로 했다.

세계 최대 검색 포털 사이트 구글의 도약도 눈여겨볼 만 하다.

트럼프, 클린턴 지지자 모두 뉴스를 접하는 주된 경로는 아니지만, 정기적으로 뉴스를 찾아보는 디지털 기반 매체로 구글 뉴스를 선호했다. 클린턴 지지자의 19%, 트럼프 지지자의 15%가 엇비슷하게 구글 뉴스를 선호했다.

클린턴 지지자의 24%는 성향이 비슷한 허핑턴포스트에서 기사를 봤다. 트럼프 당선인이 최근 '실패한 쓰레기 더미'라고 악평한 버즈피드를 본 클린턴 지지자도 10%에 달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상대적으로 극우 매체인 브레이트바트, 드러지리포트 등을 좋아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지난해 11월 29일부터 12월 12일 사이 4천18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2.7%포인트다.

퓨리서치센터의 美대선 뉴스 매체별 유통 경로
퓨리서치센터의 美대선 뉴스 매체별 유통 경로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