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원동측 "'이미경 퇴진' 대통령 지시받아…협박 의도 없었다"

"대통령 뜻에 동의하진 않아…CJ, 대통령 눈 밖에 나지않게 하려해"
재판부, 손경식·이미경 증인 채택…손경식 녹음파일도 법정 재생하기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조원동(61) 전청와대 경제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서 '이 부회장이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은 건 맞지만 협박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 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19일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이처럼 사실관계는 인정하면서도 강요나 협박 의사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변호인은 "대통령에게서 2013년 7월 청와대 본관에서 'CJ가 걱정된다, 손경식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이미경 부회장은 CJ그룹 경영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은 건 인정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그 뒤 플라자호텔에서 손경식 회장을 만나 그 같은 말을 전하고, 손 회장과 통화한 것도 인정한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다만 대통령과 CJ를 압박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공모한 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의도를 짐작은 했지만, 대통령의 지시가 기업 경영에 관여하는 거라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대통령 뜻에 동의하진 않았다는 주장이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수석으로서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가장 합법적인 방법으로 그런 취지를 전달하려 했던 것"이라며 "손 회장 등을 협박하거나 의무없는 일을 하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손 회장과 조 전 수석이 예전부터 선후배 사이로 알고 지냈다며 "이런 사이에서 손 회장을 협박할 순 없지 않느냐"고도 말했다.

손 회장과의 통화에 대해서도 "손 회장이 같은 취지의 질문을 여러번 거듭 물어봐서 약간 마음이 상한 상태였다"며 "대기업이라 해도 대통령 눈 밖에 나는 경우 과거 좋지 않은 전례가 기억나서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추측으로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조 전 수석은 손 회장에게 "(사퇴하지 않으면) 더 큰일이 벌어진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 청와대 내부 컨센서스는 무슨 컨센서스냐 그냥 쉬라는데"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손 회장이 두 사람의 대화를 녹음하면서 고스란히 드러나게 됐다.

변호인은 조 전 수석이 CJ를 대통령 해외 순방 당시 경제사절단에 포함시키려 노력했던 일화까지 언급하며 조 전 수석의 '범의'를 부인했다.

대통령의 첫 정상외교 방문 시 조 전 수석이 CJ를 경제사절단 명단에 포함했다가 청와대 부속실에서 탈락시켰다는 것이다. 이에 조 전 수석은 '눈치없다'는 말을 들어가면서까지 CJ를 경제사절단에 포함시키려 했고, 그 뒤 여러차례 노력한 끝에 CJ가 경제사절단에 포함됐다는 것이다.

조 전 수석 측이 혐의를 부인하자 검찰은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을 직접 증인으로 신청했다. 손 회장과 조 전 수석 사이의 전화통화 녹음 파일도 법정에서 재생해 들어보자고 요구했다.

재판부는 검찰 측 신청을 받아들여 두 사람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