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도체 분사는 도시바 해체 서막?"…美원전서 5조원 손실 관측

미국 원전사업 손실 눈덩이처럼 불어날 조짐…日국책은행에 SOS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도시바(東芝)가 자금 마련을 위해 핵심 수익원인 반도체 부문을 분사하려는 것을 놓고 "도시바 해체의 서막일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돼 주목된다.

19일 니혼게이자이·마이니치 신문 등은 도시바는 2015년 회계부정 발각으로 구조조정을 단행한 뒤에 미국 원자력사업에서 수 조원의 손실이 발생하며 부채초과 상태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시바의 플래시메모리 반도체 제조동
도시바의 플래시메모리 반도체 제조동[욧카이치<일 미에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원전사업 손실이 5천억엔(약 5조870억원)을 넘을 수 있다는 새로운 전망도 나오며 도시바가 정부계열인 일본정책투자은행에 긴급 자본 지원을 요청한 상태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도시바는 반도체 사업을 분사해 외부 출자를 받아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동시에 자구 노력을 보임으로써 금융기관의 지원도 확보하려고 한다.

하지만 분사는 중장기적으로 도시바의 수익 체질을 근본적으로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채무초과를 회피하기 위한 도박 같은 결단이지만, 후속 사태 전망은 더 암울해서다.

도시바는 원전사업에 대해 손실처리를 하면 채무초과에 빠질지 모를 상태다. 이에 따라 무리하게 생각해 낸 아이디어가 핵심사업 반도체를 분사해 2천~3천억엔 규모의 자금을 조달하는 안이다.

도시바는 현재 반도체 제조거점인 미에현 욧카이치공장을 미국 하드디스크 기업 웨스턴디지털(WD)과 공동 경영하고 있고, 추가로 WD로부터 출자를 받는 방향으로 교섭 중이다.

WD 이외에 투자펀드 등에도 출자를 타진할 정도로 상황은 다급하다. 출자를 받아 새 회사를 올해 전반에 설립하되, 외부의 출자 비율을 20% 정도로 억제해 도시바의 주도권을 유지한다는 구상이긴 하다.

그런데 외부 자본을 받아들이면 반도체는 물론 도시바 그룹 자체가 위험에 노출된다.

외부 출자자가 늘어나면 연구개발이나 설비투자의 판단에 시간이 걸리는 문제가 생긴다는 것이다. 실제 지금은 플래시메모리에서 삼성전자에 이은 점유율 2위지만 중국 기업의 추격이 거세므로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중요한 상황이다.

이번 분사를 통해 반도체 사업에 대한 투자여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반도체사업의 특성상 수조원대의 투자가 따라야 하지만, 분사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긴급조치일 뿐이며 중장기적인 자금력 확보와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2016년 9월 중간결산 시 도시바의 영업이익 968억엔 가운데 반도체사업이 783억엔을 차지하지만, 외부자본을 받아들이면 앞으로는 도시바 측에 들어오는 이익도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반도체 분사로 당장은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해도, 성장궤도에 재진입할 전망은 서지 않는다. 반도체 분사는 생살을 도려내는 조치이기는 하지만 '언 발에 오줌누기' 격의 조치인 셈이다.

2015년 회계조작 발각 뒤 도시바는 생존을 위해 몸부림쳤다. 직원 1만4천명을 줄였고, 에너지와 사회인프라스트럭처, 반도체 3개 분야를 핵심 수익사업으로 설정한 뒤 돈되는 사업도 정리해버렸다.

장래가 밝았던 의료기기는 일본 캐논에, 백색가전은 중국 업체 주도의 합작회사에 넘겼다.

그럼에도 원전사업은 두통거리고 전락했고, 엘리베이터 등 인프라사업의 수익률도 미약해졌다.

유일하게 돈이 되는 반도체사업마저 불안해지면 도시바 그룹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원전과 인프라 사업이 회복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반도체사업마저 주도하지 못하고 스스로 살아날 전망을 제시하지 못하면 "반도체 분사는 도시바 해체의 서막이 될 수 있다"고 마이니치는 분석했다.

도시바는 회계조작 발각에 따라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내부관리체제의 문제가 지적돼 투자가의 주의를 촉구하는 '특설주의시장종목'으로 지정됐다. 따라서 일반투자가 상대의 공모증자 등도 곤란하다.

해체수준 위기에 몰린 도시바
해체수준 위기에 몰린 도시바[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상태서 작년 6월에는 쓰나카와 사토시 새 사장 체제를 구축, 재생을 시도하고 나섰지만 겨우 반년 만에 원전사업 대규모 손실 등으로 "(그룹) 해체수준의 위기에 몰렸다"고 언론들은 지적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