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폐렴 환자 절반이 10세 미만…노인층 주요 사망원인

한해 환자만 155만명, 감기 증상 계속되면 '폐렴' 의심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내 폐렴 환자는 한해 155만명 가량이고, 환자의 절반은 10세 미만 소아였다. 지난 4년간 환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80세 이상이었다.

1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4년간(2011∼2015년) 폐렴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연평균 155만명이었다. 2015년 진료인원은 159만 명이었다.

폐렴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1∼9세로 2015년 기준 44.6%를 차지했다. 20대는 3.4%로 가장 낮았고, 다른 연령구간은 6∼8%였다.

환자 증가세가 가장 큰 집단은 80세 이상 노인이었다. 2011년에는 인구 10만명당 환자가 6천522명이었지만 4년 뒤에는 7천628명으로 1천106명이 증가했다.

폐렴이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9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였다.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면역력이 저하되고 독감 환자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폐렴 환자 절반이 10세 미만…노인층 주요 사망원인 - 1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 등 발생원인이 다양하다. 기침, 가래, 열과 같은 일반적인 감기 증상과 가슴 통증, 호흡곤란,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노인은 폐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져 바이러스나 세균에 쉽게 감염된다. 노인 환자의 20∼30%는 초기에 증상이 없어 병을 방치하다가 뒤늦게 폐렴 진단을 받는다.

감기로 생각했지만 고열, 화농성 가래, 호흡곤란, 무기력 등의 증상이 지속해서 나타나면 즉시 전문의를 찾아 폐렴 여부를 진단받고, 가래나 혈액검사로 원인균을 찾아 치료해야 한다.

폐렴 환자 절반이 10세 미만…노인층 주요 사망원인 - 3

심평원은 "폐렴은 유·소아에 주로 발생하고 노인의 주요 사망원인 중 하나로, 어린이와 노인은 백신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며 "특히 만성 질환이 있는 65세 이상 환자들은 독감 및 폐렴 구균 백신이 폐렴 발생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독감주의보 6년만에 가장 이른 시기 발령
독감주의보 6년만에 가장 이른 시기 발령
폐렴 환자 절반이 10세 미만…노인층 주요 사망원인 - 3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