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익위 "산업부·농진청·특허청 부패방지시책 최하등급"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공개…"행자부 등 최고 평가"
국민권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농촌진흥청, 특허청 등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중앙행정기관, 광역자치단체, 교육청 및 공직 유관단체 등 266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들 기관이 2015년 11월부터 1년간 진행한 청렴문화 정착 등 부패방지 시책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중앙행정 기관 중에는 산자부와 농진청, 특허청 외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1~5등급 평가 중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또 강원도·경상남도(광역자치단체), 인천시 남동구·충남 천안시(기초자치단체), 광주광역시교육청(시·도교육청), 한국거래소(공공기관) 등이 각 부문에서 최하위 평가기관으로 기록됐다.

반면 행정자치부, 경찰청, 부산광역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부산광역시 교육청, 한국마사회 등은 1등급으로 각 부문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전체 조사대상 기관의 평균 점수는 86점으로 전년보다 0.9점 상승했다.

부문별로는 공공기관(평균 87.2점)이 행정기관(84.4점)보다 내실 있게 청렴 시책을 추진한 것으로 평가됐다.

전체 기관 중 47%(126곳)은 1·2등급을 받았으며 반부패활동 확대가 필요한 4·5등급 기관은 전체의 19%(51곳)였다.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 기관들은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해야 하며 권익위는 공개 실적을 점검할 예정이다.

권익위는 또 평가 우수기관 및 담당자에 대해 정부포상 추천이나 반부패 해외교육훈련 실시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