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반기문 들어온다면 환영…조건있는 입당은 불가"

"潘측과 공식 협의 없다…인물중심 정당 안 만들 것"
바른정당 팀장 고문단 회의
바른정당 팀장 고문단 회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팀장 고문단회의에서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이 발언 하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은 19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입 문제와 관련, 반 전 총장이 조건을 걸고 입당 의사를 타진해 온다면 수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 팀장·고문단 회의에서 반 전 총장의 입당 문제와 관련해 "들어오면 환영한다는 기본 입장 외에 다른 어떤 조건이 있는 입당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또 "구체적으로 공식적으로 어떤 협의는 없다"면서 "대화를 한다고 해도 어떤 전제 조건을 갖고 대화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또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건부 입당은 우리가 받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반 전 총장 측에) 조건을 제시한 적은 없다"면서 "바른정당의 기본 원칙은 패거리 정치, 패권 정치의 배격을 위해 창당하는 것이고 인물 중심의 정당은 만들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정당이 지향하는 정강·정책, 철학, 가치 같은 부분이 같은 모든 분을 환영한다"면서 "그런 점에서 반 전 총장도 입당하겠다고 하면 대환영이지만, 다른 어떤 조건이 있다면 그 조건을 가지고 입당 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위원장은 "비공식 접촉의 경우 당내 인사들이 여러 가지로 반 전 총장 측과 개인적 인간관계들이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교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위원장은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행보에 대해서는 "평가하고 싶지 않다"면서 "반 전 총장도 스스로 시행착오가 있다고 판단해서 일부 언론에 난대로 정당을 선택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바른정당 "반기문 들어온다면 환영…조건있는 입당은 불가"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