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학병원서 황당한 수혈 사고…O형 환자에 B형 혈액 공급(종합)

혈액형 제대로 확인 못 해…응급처치 받고 일주일째 중환자실 입원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학병원에서 수술받던 환자에게 잘못된 혈액형으로 수혈하는 일이 벌어졌다.

혈액 저장 창고
혈액 저장 창고[연합뉴스 자료 사진]

19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김모(37·여)씨가 복강경으로 난소 종양 조직검사를 받던 중 출혈이 심해져 개복 수술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의료진이 혈액형이 O형인 김씨에게 B형 혈액 700㏄를 공급했다가 상태가 악화하자 뒤늦게 잘못된 사실을 알았다.

김씨는 바로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일주일째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

병원 측은 "김씨가 백혈병 환자이고 종양이 상당히 컸던 데다 출혈이 계속 멈추지 않아 수술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갔던 것으로 보인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또 김씨가 현재 장기 기능을 대체로 회복해 생명에 지장이 없고 대화도 가능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병원 측은 혈액을 수술실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의료진이 김씨 혈액형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수혈 사고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환자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우선 치료에 집중하고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