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산부 18명 중 1명꼴로 조산…나이와 무관"

제일병원, 2015년 분만 4천869건 조사결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임신 36주 미만의 이른 시기에 아이를 출산하는 조산 산모 비율이 18명 중 1명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부분의 임신 합병증이 임산부의 나이와 비례해 증가하는 것과 달리 이번 조사에서 조산은 나이에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안현경 교수 연구팀은 2015년 제일병원에서 분만한 4천8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산 산모가 278명(5.7%)에 달해 17.5명 중 1명꼴로 조산이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대개 조산은 보통 임신 20주를 지나 37주 이전의 분만을 칭하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36주 미만으로 기준을 잡았다. 전체 임신 기간은 40주 정도다.

연구팀에 따르면 산모의 연령대별 조산 발생 비율은 ▲ 25세 미만 4.8% ▲ 25~29세 4.6% ▲ 30~34세 5.9% ▲35~39세 5.6% ▲ 40세 이상 6.6%로 비슷하게 나타나 통계적 차이가 없었다.

분만경험과의 상관관계에서도 초산 산모 5.4%, 아이를 낳은 경험이 있는 경산 산모 6.2%로 큰 영향은 없었다.

임신 전 체질량지수(BMI) 조사에서도 저체중 5.1%, 정상체중 5.4%, 과체중 5.5%, 비만 7.8%로 통계적으로는 의미가 없었다.

안 교수는 "조산은 임신 합병증과 연관성이 높은 나이, 체질량지수, 분만경험 등과 무관하게 불특정 임산부에서 발생했다"며 "젊고 합병증이 없는 건강한 임산부에게서도 조산 발생 빈도가 높다는 점을 인식하고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