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黃권한대행 "국가별 관심 고려해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해야"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관광객 한국방문 확대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9일 외국인관광 확대방안과 관련해 "국가별 관심 분야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고려한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 세계 관광객의 한국방문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문화관광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관광 산업의 질적 성장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며 "일본·동남아시아·유럽·아프리카까지 외국인의 한국 방문을 다변화해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코리아그랜드 세일이 예정돼 있고, 동계스포츠 체험 등 평창올림픽 관련 행사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내실 있는 관광객 맞이 준비와 민·관 합동의 유치 활동을 통해 중국 관광객이 더욱 많이 우리나라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외교현안으로 중국 관광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지만, 이번 중국 춘절기간 예약 현황 등을 감안하면 전년 대비 약 5% 증가한 14만 명의 중국 관광객이 방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의료·문화 등을 연계한 고부가가치 상품 등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집중 발굴하고 육성해야 한다"며 "한국의 단기 초고속 성장 과정을 문화관광산업화 할 수 있는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교통·숙박·안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무자격 가이드, 바가지요금 등 불법 행위와 불친절 문제를 해소하고, 저가 관광상품의 문제점도 개선하여 관광 품질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AI(조류 인플루엔자)와 관련해 "설 귀성객과 철새 이동 등으로 인한 AI 확산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은 만큼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며 "가금별·농가별 맞춤형 방역과 수렵장, 철새도래지 등 관련 시설 대한 예방조치를 빈틈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방역활동으로 피로도가 높아진 현장 인력과 관계자들에 대한 격려와 지원방안을 검토해 시행해 달라"며 "설을 맞는 농가들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살처분 보상금 등 피해지원도 신속하게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黃권한대행 "국가별 관심 고려해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해야"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