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국민은행, 2천795명 희망퇴직 확정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KB국민은행이 대규모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KB국민은행은 희망퇴직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2천795명을 퇴직시키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0년 3천244명의 직원이 희망퇴직한 이후 최대 규모다.

이로써 윤종규 KB금융[105560] 회장 겸 행장이 취임한 이후 국민은행의 희망퇴직자 수는 약 4천명으로 늘어났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12월19일부터 10년 차 이상으로 임금피크제에 해당하지 않는 사무직원, L1(계장·대리), L2(과·차장), L3(부지점장·팀장), L4(지점장) 등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고, 모두 2천800여명이 신청했다.

희망퇴직자로 결정된 대부분이 과·차장급 이하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금피크제에 해당하지 않는 퇴직자는 36개월치 급여를 일시에 받을 수 있다.

기존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과 내년에 임금피크제에 들어가는 희망퇴직자는 27개월치 급여가 퇴직금으로 일시 지급된다.

KB국민은행은 직원들의 제2의 인생 설계를 위해 각종 전직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희망퇴직으로 국민은행의 직원은 약 2만명에서 1만7천여명 규모로 대폭 줄어든다.

다른 시중은행들은 1만5천여명 수준이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연합뉴스 자료사진]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연합뉴스 자료사진]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