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족 대이동' 설 명절이 AI 고비…"발생지 출입 삼가야"

신규 AI 의심신고 나흘 연속 제로…진정 분위기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진정 국면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명절이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19일 국민 이동이 많은 설 명절을 앞두고 고향 방문 시 고병원성 AI 방역 규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귀성객들은 고향의 가금사육 농가 방문을 자제하되, 부득이하게 농가를 방문할 경우에는 신발과 의복 등을 미리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 농장 내 사육장은 출입하면 안된다.

철새 도래지 방문도 삼가해야 한다. 철새 이동 시기인 데다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여행을 가는 경우 AI 발생지역 방문은 자제하고 찾아가더라도 가금농장에는 안가는 것이 좋다.

귀국 시에는 여행지에서 판매하는 육류, 햄, 소시지 등 축산물을 들여오지 말라고 농진청은 요청했다.

축산 농가들도 명절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외부인과 차량의 농장 내 출입을 통제하고, 출입 시 철저한 소독을 해야 한다.

필수 인원과 차량만 출입하면서 장비와 차량은 철저히 세척·소독하고 다른 농장에서 장비·차량을 빌려오면 안된다.

농장 내부로 들어갈 때는 전용 신발과 의복 교체, 손 소독 등을 통해 외부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농진청은 매일 가금의 상태를 관찰하고, AI 감염 증상(산란율 저하, 급격한 폐사 등)을 보이면 즉시 각 시·도(☎ 1588-4060) 또는 농림축산검역본부(☎ 1588-9060)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족 대이동' 설 명절이 AI 고비…"발생지 출입 삼가야" - 1

농가에서 신규 AI 의심신고가 접수되지 않으면서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나흘 연속 의심신고는 0건을 기록했다.

다만 앞서 의심신고를 한 경기 지역 농가 3곳(양주·연천·안성)이 확전 판정을 받으면서 발생농가 수는 총 334호로 늘었다.

야생조류 확진 사례도 닷새째 새로 발생하지 않아 42건(H5N6형 40건, H5N8형 2건)을 유지하고 있다.

살처분 마릿수는 3천203만 마리다.

방역 당국은 발생 농장을 중심으로 설정되는 방역대가 여러 개 겹쳐지는 지역의 경우 가장 최근에 설정된 방역대 해제일을 기준으로 닭, 오리 등에 대한 검사를 철저히 하도록 조처했다.

또 방역대를 풀 때는 시·군 지방가축방역심의회에서 다른 지역으로의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해제 여부를 판단한다는 계획이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