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소기업 안됩니다"…순천만정원 입찰자격 제한 논란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순천시가 순천만국가정원 안에서 운영 중인 10여 개 식음료 판매시설 운영자를 공모하면서 입찰자격을 대기업 기준으로 강화해 논란이 일고 있다.

순천시는 "순천만국가정원의 식음료 판매시설을 제1호 국가정원의 격에 맞게 전면 교체하기로 하고 10여 개 업체 총괄 운영자 공모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순천만국가정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순천만국가정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0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았고 설문조사와 컨설팅 결과 먹을거리와 서비스, 편익시설 부족 등에 대한 관광객 불만이 공모 배경이라고 이유를 달았다.

지난 13일 업체 선정을 위한 설명회에 대기업을 포함해 모두 11개 업체가 참여했다.

입찰자격은 놀이공원·테마파크·워터파크 등 오락시설, 극장·박물관 등 문화시설, 리조트·쇼핑몰·병원·대형마트 등 다중이 이용하는 유사시설 등에서 영업장 1천㎡ 이상을 1년 넘게 운영 중인 업체다. 사실상 대기업이 아니면 참여가 어렵다는 의미다.

더욱이 특별한 사업 능력이나 기술이 필요 없는 커피숍이나 매점, 자판기 운영까지도 통합해 발주했다.

기존 영세 운영자 등이 반발하는 이유다.

2015년 업체 선정 당시에는 10곳의 운영자를 개별 모집하고 순천시에 주소를 둔 업체로 제한했다.

일부 주민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입찰 중단을 촉구하는 진정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순천시는 다음달 3일 제안서를 받아 8일께 경영능력 80%, 가격점수 20%를 기준으로 운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업체는 5월부터 3년 동안 식당 2곳, 카페 3곳, 자판기, 가판대 등 10여 개 시설 전체를 운영하게 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총괄운영을 통해 국가정원의 격에 맞는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만큼 당장의 불만보다는 먼 안목으로 봐주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역민 고용 창출과 순천산 식재료 사용, 이미지 개선을 통한 관광객 유입 등 세계적 관광지로 도약하는 직간접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