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인성, 현빈 제치고 먼저 웃었다…'더 킹' 박스오피스 1위

조인성 [뉴 제공]
조인성 [뉴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조인성과 현빈, 두 톱스타의 스크린 맞대결에서 조인성이 먼저 웃었다.

조인성 주연의 영화 '더 킹'은 개봉 첫날인 18일 현빈 주연의 '공조'를 압도적인 차이로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더 킹'은 전날 하루 동안 28만8천972명을 동원했다. 이는 역대 1월에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최고 오프닝 스코어다.

조인성이 '쌍화점'(2008) 이후 9년 만에 출연한 스크린 복귀작인 '더 킹'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꿈꾸던 검사 박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의 실세 권력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관상'(2013)의 한재림 감독 작품으로, 권력자들의 세계를 신랄하고 통쾌하게 풍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빈[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빈[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빈과 유해진이 출연한 '공조'는 전날 15만1천653명을 불러모으며 2위로 출발했다.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한 형사가 함께 수사를 벌이는 내용의 액션영화다. '역린'(2014)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현빈이 자동차 추격신, 격투기, 와이어 등 다양한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지난 2주 동안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은 3위로 밀려났다. 지금까지 '너의 이름은.'을 관람한 관객 수는 273만8천251명이다. 이 작품을 연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지난 6일 내한 당시 관객과의 대화에서 "300만 명이 넘으면 한 번 더 한국에 오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 재방한 가능성이 점쳐진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