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속속 공개되는 5·18 관련 美 기밀문건…'미완의 진실 찾나'(종합2보)

송고시간2017-01-19 19:46

미 CIA·국방부, 주한 미대사관 관련 문건 등 5월 단체 등에 기증

5월 단체 "美 정부가 5·18 자료 공개한 첫 사례…진실 물꼬 틀 것"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미국 중앙정보국(CIA·Central Intelligence Agency)이 기밀 해제한 정보문건과 주한미국대사관이 보관해온 5·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 당시 미국 특파원이 보관했던 기밀문서가 세상 밖으로 나왔다.

집단발포 명령자, 실종자 행방, 군 헬기사격 등 여전히 미완으로 남은 5·18 진상 규명에 이 기록이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1천200만 쪽 상당의 기밀해제 문서를 공개한 CIA.
1천200만 쪽 상당의 기밀해제 문서를 공개한 CIA.

[미국 중앙정보국(CIA) 누리집 화면 캡쳐=연합뉴스]

미 CIA는 한국시각으로 19일 오전 1천200만 쪽 상당의 기밀해제 문서를 인터넷상에서 공개했다고 누리집 공지를 통해 알렸다.

CIA는 문서가 모두 93만 건에 달하며 CIA 초기역사와 냉전, 베트남전쟁, 독일 베를린 터널 프로젝트, 6·25 한국전쟁 및 U-2 정찰기 등의 주제를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문서는 194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CIA가 수집한 정보와 외국자료 번역본, 사진 등 방대한 분야에 걸쳐있다.

5·18기념재단은 CIA가 전자독서실을 통해 공개한 문서를 내려받아 5·18 관련 내용을 찾고 있다.

재단은 문서목록에서 'kwangju(광주)', 'kwangju uprising(광주 봉기)' 등 2가지 조합의 검색만으로도 셀 수 없이 많은 자료가 나와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재단은 전날 광주를 방문한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로부터 미국 정부가 기밀 해제한 5·18 관련 문서 89건도 전달받았다.

문서는 1980년 5월 당시 미 대사관 측이 수집한 정보와 12·12 쿠데타를 주도한 신군부 세력이 미국 정부에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5·18 관련 정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재판 동향, 당시 정치동향 및 사회상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1980년 5월 2일부터 같은 해 12월 23일까지 작성된 문서는 미 대사관이 본국에 보고하거나 자체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 대사관으로부터 전달받은 자료를 공개하는 5·18재단.
미 대사관으로부터 전달받은 자료를 공개하는 5·18재단.

5·18재단은 대사관이 전달한 문건 89건 가운데 88건은 기존에 확보한 기록물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했다.

기존에 없던 자료 1건은 5·18과 직접 관련이 없는 내용으로 파악했다.

다만, 기존 자료 88건에 삭제된 부분이 많아 미 대사관으로부터 전달받은 자료 분석을 통해 공란을 메울 수 있는지 대조하고 있다.

5·18재단에는 1980년 전후로 미 대사관과 우리나라 정부가 주고받은 문서와 2004년부터 미국 국립문서관리기록청(NARA)에서 공개한 자료 등 5·18 기록물 2천401건이 보관돼 있다.

17개 파일 묶음짜리 기록물은 모두 1만262쪽 분량이다.

재단은 20일 한국을 떠나는 리퍼트 대사에게 미국에 돌아가서도 5·18 기록물 공개를 지속해달라고 요청했고, 리퍼트 대사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였다.

5월 단체는 CIA가 공개하고 리퍼트 대사가 제공한 기록물이 5·18 진상규명의 새로운 국면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광주를 찾은 5·18 특파원과 팀 셔록(오른쪽 두번째).
지난해 광주를 찾은 5·18 특파원과 팀 셔록(오른쪽 두번째).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1979∼1980년 미 국무부와 주한미국대사관이 주고받은 전문, 미 국방부 및 중앙정보부 기밀문서, 1979년 12월 생산 신 국방부 관련 문서, 1980년 5월 광주 관련 일본의 역할에 대한 국방부 1급 비밀교신 문서도 광주에 왔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체로키 파일(5·18 관련 미 정부 비밀문서)을 세상에 공개한 팀 셔록 기자로부터 해당 기록물을 기증받았다.

이 가운데 눈에 띄는 기록은 미국 태평양 사령부가 작성한 1급 비밀교신인데 "일본 자위대 해군은 한국 서남부지역의 상황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었다. 그 불행한 땅(한국)의 불안정화가 일본에 미칠 수많은 위험인자들" 등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있다.

팀 셔록은 올해 봄 광주에 2달간 체류하면서 자료를 재정리하고 관련 이슈에 대한 토론, 논평 작성을 할 계획이다.

5·18기록관은 기밀해제 된 자료와 당국이 공개하지 않은 기록물이 광주로 왔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광주의 5·18이 새로운 진실과 마주할 수 있도록 미 정부에 자료공개 요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